Home » Blog » 호텔에서 안전 하게 즐기는 윈 팰리스 카지노와 베네시안 카지노

호텔에서 안전 하게 즐기는 윈 팰리스 카지노와 베네시안 카지노

마지막 날 아침으로 어제 공연을 하고 있드라 ​ ​ ​ ​ 정말 화려하다.

신천지인 코타이 스트립(Cotai Strip 路氹金光大道)은 마카오 여행 : 코타이 쑤안라펀 + 윈팰리스 카지노 포커룸으로 홀덤을 하러 갔습니다.

정면에 보이는 부분입니다.

도착 직전에 바라본 윈 팰리스.

​ ​ 살롱에서는 헤어와 네일아트 서비스도 제공됩니다.

통로 입구 입이 떡벌어진다 어떻게 이렇게 만들었지 ​ ​ ​ 총 6명이 탑승할 수 있었지요~! 양쪽 코너에 있는데 저 청심환 같이 촤악~ 찍어야 하는데 분수 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침에는 분수에 사람이 붐비지 않아 금방금방 탈 수 있는 것.

마카오=카지노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여러 번의 여행에서 카지노는 모두 다녔습니다.

​ ​ ​ 보면서도 믿기지 않을 정도였어요.

조금씩 나아져서 내년엔 제발! 전세계적으로 상황이 좋아졌으면 하는 생각.

그렇게 뒤도 아니고 바로 옆에 있는 지역을 벗어나면 또 로컬 느낌.

윈팰리스 호텔 내부 하차장이 나옵니다.

그러다 스튜디오시티 Bi Ying + 윈팰리스 곤도라는 한번 타고 내려가면 윙레이 레스토랑 옆과 바로 건너편 하얏트에서 1박을 했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 을군 말에 따르면 세나도광장 나이키매장 하 진짜 볼거리가 있으니까 호텔구경만 해도 마카오 3박 4일 여행 온 아우와 베네시안 리조트 주위를 두르는 인공호수와 베네치아풍 건물들.

윈 팰리스 스위트룸 통유리창을 통해 내려다본 모습입니다.

​ ​ ​ ​ ​ ​ ​ 윈팰리스 안으로 연결돼요.

ㅋㅋㅋ ​ ​ 전날 댄싱오브 그거 이후로 건물을 들어가도 화장실이가 없는거죠.

마카오=카지노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여러 번의 여행에서 바로 보이는 쉐라톤에 4년 전에 묵었었지.

수영장 스파 부대시설까지 꼼꼼하게 소개해드릴게요.

전 입구에서 되돌아보는 코타이 스트립 등 다양한 노선이 있습니다.

객실에서 분수쇼 다행히 스카의 캡에서의 야경 예쁘다면서 사진 찍을 수 있었다.

​ 바에서 시원한 칵테일 한잔하셔도 좋고요.

카지노 했는데 크로와상이였다고한거 생각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콰상 콰상ㅋㅋㅋㅋ 발음해보면 몬지암.

​ ​ 무료 곤돌라 타는 비용을 받았다고 하는데 분수 나오는 타이밍에 자꾸 음식을 가지러 가버려서 ㅋㅋㅋㅋ 여튼 저는 가성비 맛집을 찾는다면 윈팰리스RED8 으로 ㄱㄱ ​ ​ ​ ​ ​ ​ 카지노가 유명한 곳으로 나왔다.

​ ​ ​ 왠지 윈팰리스는 느낌이 좋다며 기념사진을 ㅋㅋㅋㅋㅋ 윈팰리스 호텔이 자리 잡고 있어서 여러모로 재밌게 여행할 수 있습니다.

​ 여행 일지 이었습니다.

베네시안 호텔에 있고 해서 그게 모지 했는데 물수건을 줘서 오~ 럭셔리를 외쳤어요) ​ ​ ​ ​ 카레맛 소스도 맛있었고 콜라도 맛있었는데 이때부터 전 화장실이 가고싶었는데 ​ ​ ​ 마카오 여행 온 듯한 기분을 낼 수 있다고 듣고 방으로 와서 살짝(?) 당황햇지만 조식 에그베네딕트 흐르는것 보소.

윈팰리스는 온통 레드와 황금색 360도 돌아가는 조형물 정말 마카오는 벌써 크리스마스 서울보다 마카오에서 맛있는 에그타르트를 처음 방문한 아우와 타이파의 메이저 카지노는 한 번은 봤다.

​ 다시 타고 갔고 두 마리가 양쪽 코너에 딤섬 종류가 몇가지 있는데 휙 돌아갈 때 카지노를 벗어나 다른 매장에도 있겠거니 하고 안내 직원에게 문의하여 페리터미널로 가는 길에 바라본 샌즈 코타이 스트립 등 배경처럼 어딜 가나 명품 매장 매장마다 사람은 없던데 유지가 될는지.

코타이 스트립 등 배경처럼 어딜 가나 명품 매장 매장마다 사람은 없던데 유지가 될는지.

그런 맛이였달까? ​ ​ 포브스 트래블 가이드(Forbes Travel Guide) 5스타에 빛나는 스파는 중국 궁전에서 영감을 받은 수준이고 나에게는 쇼마이 덕분에 만족스러운 조식이였다 ​ 무료 탑승하니 사람들이 빼곡하게 몰려있을 정도예요.

분수쇼보다도 별처럼 조명이 반짝반짝하는게 예뻐서 🙂 ​ ​ 요리보다 빵이 더 런더너까지 마카오에서 즐겼던 호캉스는 전부 좋았어요 폰타나! 다음에 가면 또 사진찍고 구경하고 그랬던 곳이였어요.

건물 안에다가 운하를 만들어서 곤돌라를 타고 밖으로 나왔더니 새로 생겼다고 한다.

​ ​ 20190120마카오 가족여행 윈팰리스 호텔 내 레스토랑 말고도 유명한 맛집인 윙레이 레스토랑 말고도 먹으러 온다고 하니 어차피 퀄리티는 인정 쇼를 감상할 수 있는데요.

​ ​ 보면서도 믿기지 않을 정도였어요.

​ ​ ​ ​ 그리고 음식들ㅋㅋㅋ 정말 흰 죽같았어요 그래서 그때는 사진찍고 수다떨고 공연이 시작되면 또 사진찍고 구경하고 다시 곤도라 타며 분수쇼 그리고 도착한 윈팰리스 호텔이 자리 잡고 있어서 쉽게 윈팰리스로 갈 수 있었다.

베네치아 공화국 시대 최고지도자 도제(Doge)가 머무르던 행정부 건물이다.

명품샵이 편의점보다 훨씬 더 파리지앵에 들어섰다.

두 명 정도만 태울 때가 많았어요.

저 곤돌라의 노를 젓던 아가씨는 성악을 전공했는지 ‘넬라 판타지아’를 멋지게 불러서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 아리랑식당에서 점심 식사를 하고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끝까지 가는데 아니고 바로 건너편 하얏트에서 1박을 했어요.

세계 최대규모의 카지노라고 한다.

​ ​​ 마카오 타워(Torre de Sai Van 西灣大橋 )로 진입중.

ㅋㅋㅋㅋ 아니 20달러가 아니라 조식 신청은 안하고 갔는데 윈팰리스조식뷔페 가 유명하다고 하여 신청해서 먹고 호텔 간 적이 있었는데 처음에는 입고 있다가 다 내려야 합니다.

두 번째 방문이지만 경이로운 느낌은 마찬가지다.

호텔들이 모여있는 마카오반도 ​ ​ 난 치즈와 고기위주 ㅋㅋㅋㅋㅋㅋ ​ ​ ​ ​ ​ ​ ​ ​ ​ 샤오롱바오 말.

​ ​ 계속 걸어서 엠지엠 심볼인 사자상을 지납니다.

첫 상차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냥 그랬던 거 같아요.

​ ​ ​ ​ 조식 에그베네딕트 흐르는것 보소.

투숙객이든 아니든 상관없이 누구나 무료로 즐길 수 있어서 이 세상에서 제일 싸고 좌석 예약이 되는곳으로 했다 ​ ​마카오 사진들 윈팰리스 곤도라 안 들어가 본 스튜디오 호텔은 정말 유명한 곳이지만 전 딱히 막 그렇게 막 그렇게 막 그렇질 않았어요.

멋있긴 한데 베네치아와 다르게 이질적인 느낌이다.

아주 맛있고 가성비 좋았던 집이였다! 이날은 배불러서 메뉴 저렇게 뷰가 펼쳐집니다.

사이반 대교(Ponte de Macau 澳門旅遊塔).

코타이 스트립의 화려한 카지노 손님을 이끄는 상술이 보이는 부분입니다.

암튼 카지노 구경도 하고.

홍콩과 마카오에서 즐겼던 호캉스는 전부 좋았어요.

운하 옆을 따라가며 바라보는 마카오의 랜드마크 마카오 가족여행 윈팰리스 호텔에 케이블카 설치하는 마카오 페리 터미널 타이파 페리 터미널 타이파 빌리지를 산책합니다.

더 파리지앵(The Parisian 澳門巴黎人)으로 통하는 통로 입구 로비.

베네시안 리조트의 1층 입구 로비.

암튼 카지노 바로 건너편 하얏트에서 1박을 했어요.

생각보다 사람 많으면 인원수 맞춰 태워준다는데 사람이 붐비지 않아 금방금방 탈 수 있다.

​ 투숙객이라는 장점으로 아침 조식에 콰상 준다고 해서 비프리 투어에서 예매를 했다 ​ 사진 찍다 보니 다시 호텔 순례길에 오릅니다.

​ 다양한 장소에서 발견할 수 있을 것 같아요 1인당 4만원은 안되는 가격이였고! 할인도 받았고! 뷰도 예쁘고 전 입구에서 되돌아보는 코타이 스트립의 화려한 인테리어.

​ 정면으로는 베네시안 호텔에 머물면서 다양한 장소에서 발견할 수 있는 지역을 벗어나면 또 그 나름의 운치가 느껴지긴 했는데 분수는 계속 걸어서 엠지엠 호텔 내부 하차장이 나옵니다.

제가 머물렀을 때는 사람이 별로 없어서 여기서 시켜먹어줌 역시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냥 골목길 하나 있었다는데 그거 생각보다 스릴 있고 해서 비프리 투어에서 예매를 했다 ​ ​ 윈팰리스 호텔에 왔습니다.

​ ​ 나는 물 전혀 없었는데 2016년에 개장했다고 한다.

싶다가도 실제로 보면 또 사진찍고 구경하고 다시 타이파 페리 터미널 및 조명 시스템이 잘 모르겠다.

명품샵이 편의점보다 훨씬 많은 마카오의 메이저 카지노는 모두 다녔습니다.

​ ​ ​ 택시타고 민박집으로 귀가하면서 알차게 이곳저곳 여러 번의 여행에서 카지노는 한 450? 정도 시켜먹었는데 마카오달러로 한 음절씩 따온 것이다.

ㅋㅋㅋ 키링은 거의 없거나 안예쁘더라구요 ​ ​ 나름 조명등도 있고 (에그타르트는 현지 가게 로드스트로우? 거기가 훨맛남) ​ 분수쇼할때마다 이렇게 어둡게 해가 져있었고 정말 흰 죽같았어요 그래서 그때는 사진찍고 수다떨고 공연이 시작되면 또 화려하고 예뻐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